본문으로 바로가기

도쿄 스카이트리 소라마치 _ 전망대&호시노커피&스시&크리스마스

tokyo skytree soramachi


11월은 한국에서 가족이 놀러와서 관광객모드로 이곳저곳을 돌아다녔다(집에 붙어있는 날이 없음)

일주일 일정의 반이 디즈니랜드였기에 나머지 날 알차게 도쿄의 여러곳을 돌아다닌다는 계획을 세웠다.

첫째날은 아사쿠사에서 도쿄 스카이트리까지 였지만 가랑비가 내리는 관계로 실내 쇼핑을 할 수 있는 도쿄 스카이트리(スカイツリー)만 가기로 했다.

일정 짜는 일 + 통역까지 꽤 피곤했지만 그래도 가족의 방문은 즐거웠다!!

하네다 공항에서 바로 도쿄 스카이트리까지 가는 케이큐선(京急線)이 있어서 갈아타지 않고 편하게 갈 수 있었다.

▲도쿄 스카이트리가 있는 오시아게역(押上駅)

스카이트리와 아사쿠사가 멀지 않기 때문에(슬슬 걸어서도 갈 수 있음) 도쿄 관광계획을 잡을 때 이 두곳을 함께 넣으면 좋다.

▲이제는 도쿄타워만큼이나 유명해진 도쿄 스카이트리 

아사쿠사를 제외하고 별다른 것이 없었던 이 곳이 스카이트리를 세우고 소라마치를 만들면서 관광 핫스팟이 되었다.

밑에 위치한 스카이트리 소라마치는 각종 관광용품 샵이 즐비해있어서 하루정도 일정으로 보내기 좋은 곳이다.

▲도쿄 스카이 트리 내부에는 전망대 / 레스토랑 / 수족관 / 쇼핑 등 다양한 것들이 밀집해있다.

실제 소라마치는 구조가 간단하지는 않기 때문에 꼭!꼭 지도를 확인하고 가는 것이 좋다.

공항에서 바로 와서 트렁크가 있었는데 1층에는 돈을 내고(500엔) 짐을 맡기고 편하게 돌아보았다.


▲내부는 스카이트리를 모티브로 한 조형작품들도 있다.

▲이렇게 "도쿄 스카이 트리에 관광왔소! "라고 찍을 수 있는 포토존도 있다.

이 구역 담당 직원이 알아서 찍어준다.

▲배가 고파서 레스토랑을 찾다가 스시가 먹고 싶데서 들어가 스시츠네라는 곳이다.

정식 명칭은 에도도쿄스시츠네(江戸東京寿し常)이다.

스카이트리 내부에는 스시집이 두곳이 있는데, 한곳은 토리통(TORITON)이라는 곳이 있는데 토리통은 가격도 적당하고 맛이 있다.

그러다보니 사람이 너무 많아서 , 가격은 조금 비싸지만 이 곳 스시츠네를 들어오게 되었다.

하지만 스시츠네도 너무 맛있었다.


▲인원이 많다보니 뭐든지 많이 시켰다.

▲ 치즈가 올려져있는 아부리 스시 등 맛있는 스시가 너무 많다.

그리고 스시를 좋아하지 않는 사람 및 어린이를  위한(예.남편) 우동 등도 판다.

먹느라 정신없어서 스시사진은 이것이 전부이다.

▲스시를 먹고 비가 그쳤는지 확인하기 위해 바깥으로 나왔는데 , 아직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었다.

▲이제 크리스마스가 다가와서 곳곳이 크.리.스.마.스 & 캐.롤.송 

▲식후 디저트를 꼭 드셔야 하는 언니 때문에 간 호시노커피점

호시노 커피는 도토루 커피 회사에서 런칭한 핸드드립 커피점으로 팬케이크가 유명하다.

유명세 덕에 줄도 30분 정도 선 후 입장할 수 있었다.


호시노 커피점(星乃喫茶店)

한국말로 하면 별의 커피숍 정도 되겠다.

 

▲안은 조금 어두운 분위기의 인테리어고, 낮은 칸막이도 설치되어 있다.

▲커피는 다 핸드드립으로 내린다고 한다.

나는 아이스커피를 주문했는데 이렇게 주석잔에 커피가 나와서 한층 시원하게 마실 수 있었다.

▲호시노커피의 대표메뉴 팬케이크 

겉은 바삭 안은 촉촉해서 맛은 최고였으나, 정성스럽게 굽는 것인지 어느지점을 가도 주문 후 20분이 걸린다고 했다.

긴 기다린 끝에 먹어서인지 더 맛있는 느낌이지만 , 성질급한 사람들에겐....

▲추가로 주문한 바닐라 스플레!

달짝지근해서 커피와 잘 어울리는 맛이었다.


▲이제 배도 든든히 채웠고, 스카이트리의 전망대를 올라가보기로 했다.

티켓은 인터넷을 통해 사전예약을 할 수도 있지만 현지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다.

외국인 전용 티켓창구가 있어서 기다리지 않고 바로 들어갈 수 있지만 요금이 비싸지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이 날 운 좋게 일반 티켓줄이 길지가 않아서 그 곳에서 정가를 주고 산 후 짧은대기시간을 거친 후 올라갈 수 있었다.


▲엘리베이터를 타고 고속으로 올라간 전망대 

스카이트리의 총 높이는 634m이지만 , 실제 전망대의 높이는 350m정도이다.

나머지는 윗부분의 뾰죽한 전파탑 부분이라고 보면 된다.

▲이 정도 높이가 되면 솔직히 무섭다라는 생각이 안들 정도로 현실감이 제로가 된다.

밑에 있는 도쿄의 건물들은 그냥 상자로 보여서 별 생각이 없어진다.

▲스카이트리에서 내려다 본  도쿄의 야경

▲이렇게 도쿄의 예전지도와 설명도 쓰여져있다.

▲전망대 높이는 350미터이고, 그 밑에 340미터층에 가면 , 바닥부분이 유리로 되있는 부분이 있다고 해서 내려가보았다.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사진을 찍는데에 어려움.

유리부분이 크지는 않다. 

생각보다 무섭지는 않았고, 그냥 너무 사람이 많음...

사람들이 너무 밟고 지나가는데 이곳은 지금 괜찮을까라는 생각에 살짝 겁나기도 했다.

▲인증샷 찍고 , 엘리베이터를 타고 소라마치로 내려왔다.

▲내려오니 이렇게 크리스마스 마켓이 문을 열었다.

대략 유럽의 느낌을 그대로 따라한 느낌이었지만 크리스마스 느낌이 물씬나서 즐거웠다.

마켓에서 파는 것은 작은 기념품과 음료정도였다.

▲하얀 순록과 산타 

제목 : 스카이 트리의 조명과 천사상 

나름 작품이라고 생각하는데, 솔직히 조명이 좋아서 대충찍어도 작품이 나오는 곳이었다.

▲스카이트리 밑의 소라마치 쇼핑몰은 각종 아기자기한 물건과 장난감, 옷 ,화장품 등 안파는 것이 없다.

특히 티비공식샵이라는 곳은 일본 티비 애니메이션 관련 굿즈를 파는 곳인데 둘러보는 것만으로도 제대로 눈요기가 된다.

▲괜히 나도 덩달아 구입한 도라에몽 노비타 과자

과자맛보다는 철로된 케이스가 너무 귀여워서 샀다.

노비타는 한국에서는 아마도 이름이 진구!


▲과자는 그냥 쵸코과자이다.

개별표장도 귀엽다. 다 먹고 수납케이스로 쓰면 딱일 것 같다.

▲도라에몽 과자도 케이스에 반해서 충동구매 

깡통케이스가 넘나 귀여운데 가격도 1만원이 넘지 않았다.

▲안의 도라에몽 쿠키도 퀄리티가 훌륭!

▲그림그리기를 좋아하는 아들을 위해 산 연필....이지만 내가 쓰고 싶어산 도라에몽 연필.


스카이 트리는 도쿄 관광에서 이제 빠질 수 없는 곳인 것 같다. 예전엔 도쿄타워를 갔다면 이제는 스카이트리랄까?

몇가지 스카이 트리 & 소라마치 관광의 팁을 말하면 아래와같다.


●트렁크 짐이나 무거운 짐은 1층의 짐 보관소(락커 아니라 택배회사)에서 맡긴다.

가격은 500엔 정도이고 시간은 밤 9 시까지이다.


●소라마치의 구조가 어렵게 때문에 지도는 필수


●구매욕을 자극하는 곳(예.키티샵, 포켓몬샵)이 많으므로 돈을 준비해간다.

일본은 맘에드는 것이 있으면 바로 사는 것이 좋다. 다른 동네의 가게에 가면 없는 물건이 많기 때문이다.


●음식점은 대부분 맛있다.

검증된 유명한 음식점이 많으므로 어디서 먹어도 맛있을 것이다.


이렇게 하루를 나름 알차게 보내고 가족들은 우리집으로 왔다.


-이전글-

롯뽄기 미드타운 21_21디자인사이트 주변 나들이 & 히노키초 공원(미드타운 여러 전시들)

주말 오다이바 나들이_시오도메부터 다이바시티 건담까지

일본생활_혼자먹는 야끼니쿠&혼밥을 즐기는 자

신주쿠 블루보틀(blue bottle)

일본현지 구입_ 닌텐도 스위치 개봉기(NINTENDO SWITCH)

고독한 미식가 순례_시즌 3 빵집 마치노 파라(孤独のグルメ まちのパーラー)

도쿄 로하스 페스티벌(LOHAS festival)

일본 물가_마트에서 장보기3(일본 생활비)

일본 길거리 음식_ 폭탄야끼(바쿠단야끼/폭탄 타코야끼)

일본의 인건비 절약 _ 셀프 계산대의 대중화/일본 시급 최소화 / 셀프 계산대 사용법

저녁밥_치요다 스시 아부리아와세(炙り合せ)

롯뽄기힐즈1편 _ 도라에몽 / 티비아사히 여름축제 풍경

롯뽄기힐즈2편 _ 힐즈에서 식사/ 케야키자카 산책

후쿠시마산 복숭아와 오이_후쿠시마광고/후쿠시마 캠페인/후쿠시마는 원래 어떤곳?/일본 원산지

요코하마 당일치기 _ 차이나타운(中華街,추카가이)&소룡포 맛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