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말에 잠시 혼자 볼일을 본 후 ,집앞 단골고기집에 들려 고기를 구워먹고 왔다.
얼마만에 자유부인인가..
남들은 자유부인도 자주하는 것 같은데, 일본에 시댁도 친정도 없는 나는 마땅히 잠깐 아이 맡길 뿐이라고는 남편의 쉬는 날 잠시 정도 뿐인 것 같다,
일시보육이 있긴 하지만 거의 평일 한정.

가을이 다가오고 기온이 떨어지면서 예전에 잘 먹지 못했던 고기를 자주 먹고 있다.


내가 가는 동네고기집은 ​​메스컴에 나오는 1인 야끼니꾸처럼 카운터(바) 좌석이 따로 있고 , 불판이 따로 있는 그런 곳은 아니다.
일반 평범한 고기집인데, 일본의 식당이 그렇듯 1인을 생각해서 나온 메뉴가 많다.
사진처럼 1인이 혼자와서 ​​혼밥,혼고기를 할 수 있게 메뉴가 따로 있다.
가격은 보통 1,200엔부터 정도이고 밥/국/샐러드/야채/고기가 나온다.

고기는 삼겹살과 양념갈비 등이 세네점 정도 나와서 대식을 하는 나에게는 부족한 양이다
하지만 그런대로 한끼밥으로 먹기 괜찮고, 아무의 방해도 받지 않게 해줘서 좋아하고 있다.

그랬다..
난 예전부터 ​​혼밥을 즐기는 여자였다.
일본에 오기 전 한국에서도 혼자 밥먹는거에 위화감이 전혀없던터라,일본에 와서 적응도 빨랐던 것 같다.

성격이 말도 많고 시끌시끌한 편인데, 희안하게 ​​밥이나 쇼핑 등을 할 때에는 혼자가 편한 타입이다.
(누구에게 방해받는 것 싫어함)
그 외에도 친구와 같이 이곳저곳을 다니는 것보다 혼자 여행을 하고 그런것을 즐겼던....

친구는 나에게 일본생활에 적합한 외국인이라고 했고, 내가 봐도 나처럼 ​​혼자 취미생활하는 사람들에게 일본은 파라다이스 같은 곳이다.
그래서 나같은 혼자생활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일본생활은 추천이다.

혼자 밥먹을 때 핸드폰만 주구장창 볼 때도 있고, ​​여러가지 생각과 계획을 잡는 것이 참 좋다.

아이가 키우면서 이런 날이 줄어들어 가끔 짜증도 나지만, 인간에게 그리고 육아를 하는 사람들에게 혼밥과 혼타임은 꼭 필요한 것 같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