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후쿠시마산 복숭아와 오이_후쿠시마광고/후쿠시마 캠페인/후쿠시마는 원래 어떤곳/일본 원산지


며칠전 지하철을 타고 오다가 고개를 올려 광고를 보니 후쿠시마 농산물 광고가 다닥다닥 붙어있었다.

뭐 이제와서 놀랄일은 아니고, 그냥 그런가보다 생각하는 것보면 나도 일본 생활에 무뎌진 것 같다.

후쿠시마는 원전사고가 터지지 전까지는 복숭아/ 쌀/ 오이 등 다양한 농산물이 생산되던 산지였으니, 아마 사고가 없었다면 지금 아주 맛있게 먹고 있을 과일/채소가 넘쳐나는 곳일 것이다.

후쿠시마는 아직도 복구를 하고 있는 중이고 방사능 및 여러가지 문제로 , 농사일은 (줄었지만) 하고 있는지라 도쿄슈퍼(관동지방)를 가면 심심치 않게 , 아니 꼭 한개 이상의 후쿠시마산 농산물이 판매되고 있다.

하지만 일본인 중에서 아이를 키우는 사람들 또는 신경쓰이는 사람들은 싼가격에 나와도 피하고 있는 중

그래서 티비광고 및 지하철 광고에서 <후쿠시마 농산물을 먹자>라는 캠페인이 아직까지 계속되고 있다.

▲지하철에 붙어있는 후쿠시마산 오이 광고 

후쿠시마 지역을 살리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아직까지는 꺼리는 사람들이 많다.

▲후쿠시마산 복숭아(모모)광고 

원래 후쿠시마는 복숭아산지로 유명했었다.


물론 나는 과일/채소는 따로 일본 서쪽지방의 것을 인터넷 주문으로 시켜먹는 중이지만,

동네슈퍼에서 나오는 복숭아를 보고 싸고 맛있을 것 같아 고르고 보면 후쿠시마산 인걸 보고 실망과 안타까움을 금치 못한다.

(인터넷 쇼핑 또는 슈퍼에 내 놓을 때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는 곳이 많다)

그래서 외식을 할 때  여름철 과일인 복숭아와 대표적인 채소 오이가 나오면 빼놓고 먹거나 아예 먹지 않는 경우가 많다.

후쿠시마...

원전사고가 없었더라면 빼어난 자연환경와 온천 / 바다 / 먹거리 등이 가득한 그 곳이 안타까울 뿐이다.


-이전글-

3.11동일본 대지진 6년 피해복구를 위한 노력 _ 미야기현 오나가와(宮城県 女川町)

치과의사 가수 그린GReeeeN의 첫 라이브콘서트와 영화

일본 방사능 야채 _ 방사능에 주의해야할 농작물

일본 편의점 냉면_모리오카 냉면

일본생활 _ 방사능 피해서 야채 먹기(일본 농수산물)

도후쿠 대지진 5년 _ 방사능을 피하는 법

도후쿠 대지진 5년 _ 내가 겪은 3.11 지진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코부타 신고">2017.08.12 00:45 신고

    저도 동부 지역 야채는 안 먹는데....
    외식 할 때는 어쩔수가 없는거 같아요.ㅠㅠ

    • BlogIcon 바야고양이 신고">2017.08.12 02:26 신고

      집에서 먹는 음식은 그래도 신경쓰는데 ,외식은 속수무책인 것 같아요. 후쿠시마 하면 딱 떠오르는 복숭아 및 오이는 음식점에서 웬만하면 안먹고 있어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