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뽀롱뽀롱 뽀로로 리틀 퓨처북 뽀로로펜 솔직후기 

뽀로로와 아무 상관없는 사람이 쓰는 솔직 리뷰 


아이의 언어를 위해서 뽀롱뽀롱 뽀로로 리틀 퓨처북을 구입하였다.

터치팬 형태의 책으로는 일본의 호빵맨펜이 있는데 , 내용 구성은 둘다 비슷한 것 같다.

가격이 저렴한 편은 아니지만 그만큼의 퀄리티가 있다고 믿고 구입하였으므로 간단히 리뷰해보려고 한다.


영상리뷰를 보시려면 ↓↓↓

▲플라스틱 케이스에 담긴 뽀로로 펜

케이스에 정리할 수 있어서 물건정리 도움이 된다.

위에 손잡이는 별 의미 없는 것 같다.

▲구성은 

전용케이스 / 펜 / 재미난 한글책 / 똑똑한 생각책


▲팬은 꽤 퀄리티가 좋은 편이다.

뽀로로부분이 허접하지 않고 단단한 느낌이다.

버튼은 총 3개로 전원버튼 / 음악버튼 / 넘김버튼이 있다.

▲뒷면의 스피커 부분과 건전지 넣는 부분

타 한국의 스피커가 있는 장난감 제품 중에서 스피커 퀄리티가 좋은편이다. 굿~

(예를들면 소리나는 책 중에서 목소리 웅얼거리는 저퀄 스피커를 쓰는 제품은 실망을 금치 못했다는...)


▲책 

책 표지에 볼륨버튼으로 펜의 볼륨을 조절할 수 있고, 표지 부분도 누르면 캐릭터가 말을 한다.

 꼼꼼히 만들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책의 두께의 두껍지 않은 편이다.


▲책의 구성은 알찼다.

피아노 부분/ 단어부분 / 자동차 부분/ 노래 부분/ 집에 있는 단어/ 바깥 사물 등등 구성을 많이 신경쓴 책이다.

▲아이가 제일 좋아하는 전화부분

실제 전화거는 소리가 나서 이 부분만 오래 가지고 놀았다.

말을 배우기 시작하는 아이들에게 많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숫자 부분

일러스트가 촘촘히 꼼꼼히 구성되어 있고, 터치의 오차도 없는 편으로 대략 찍어도 소리가 잘 나왔다.

▲제일 궁굼했던 어떻게 소리가 날까?라는 부분이다.

처음에는 종이와 종이사이에 칩같은 것이 심어져 있을 거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였다.


일러스트 부분을 아주아주 자세히 살펴보면 색색들이 작은 점(도트)로 구성되어있다.

이 점들을 펜이 읽고 소리가 난다고 한다.

그래서 두께가 얇아도 소리나는 것이 가능한 것이였다.

펜도 가벼운 편이라 아이가 들고있기에 무리가 없고,  터치오차도 적어서 생각보다 만족하고 있다.

특히 사물의 단어만 주입하는 것이 아니라, 그 사물의 소리까지 내 주기 때문에(예를들면 신문지 넘기는 소리, 자동차 소리 등등) 인지에 도움이 된다.


단어를 시작하는 아이들에게 필요한 꽤 괜찮은 책이라는 생각이다.


-이전글-

어린이 콘서트 _ 호비 콘서트(시마지로 콘서트)

일본판 호비_시마지로 이롯치(いろっち)도착

아지노모토 호빵맨 감자튀김(앙팡만 포테토)

어린이 우동_요괴워치 우동 끓이기

아이와 함께 갈 수 있는 전시_일본 NTT 전시회 오토노바

일본 아동 월간지 _ 메바에(めばえ)부록 편의점놀이 / 계산 놀이 / 장보기 놀이

호빵맨 주제가_호빵맨 행진곡(앙팡만노마-치,アンパンマンのマーチ)가사번역과 철학

일본 구몬 _ 시계장난감과 워크북(시계 읽기)

2살아이 밥(유아식)_토키모양 카레라이스 / 밥 거부 아기 / 식단

밀가루 촉감놀이 _ 아이와 외출을 할 수 없는 날 놀아주기(실내육아)

요코하마 당일치기_호빵맨 박물관 1탄 내부

호빵맨 미니북 시리즈_히라가나/카타카나 등등 리뷰

의성어 의태어 카드 & 매칭카드 리뷰 _ 애플비 브레인 놀이카드/링카드

만1세 아이 일주일 일정표(스케줄)_아이와 놀아주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