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코하마 여행_미나토 미라이 유원지와 쇼핑센터들  

yokohama minato mirai 


요코하마 베이 호텔 도큐에서 1박을 한 후 조식을 먹고 레이트 체크아웃을 하고 나왔다.

나와 달리 느긋한 성격의 가족들이라 미리 레이트 체크인-아웃으로 예약하니 서두름없이 움직일 수 있어서 편했다.

거추장스러운 트렁크 집은 미나토미라이 역의 물품보관소(코인락커)에 500엔을 주고 보관하고 요코하마의 남은 일정을 향해 고고싱했다.

베이 호텔 도큐와 퀸즈 스퀘어는 연결이 되있어서 쇼핑을 하기 편했다.

1층에 있는 가게들 설렁설렁 구경 

▲토큐 스퀘어

2층에는 일본의 유명서점 마루젠도 있었다.

▲퀸즈 스퀘어를 나와 마크이즈로 향하는 길

쉐이크 샤크 버거(SHAKE SHACK)가 새로 생겼다.몇달 전엔 없었는데 새로 오픈

매장크기가 커서 줄도 없고 넓어서 좋아보였다


▲요코하마 랜드마크 타워

그리고 철로만든 용을 연상케하는 조형물 

요코하마 미술관 

꽤 크기가 크다.


▲조카가 토이저러스에 가고 싶다고 해서 들른 마크이즈(MARK is)

토이저러스는 아이들이 들어가면 나오기 너무 힘들다 ㅋㅋ 관광지라 그런지 토이저러스도 대형급이었다.


▲쇼핑을 마친 후 마크이즈 1층에서 커피 한잔

딱히 스타벅스 같은 체인점은 없었고, 이런 작은 커피숍이 하나 있었다.

천정의 크리스마스 장식 조명 

▲커피숍에서 후다닥 커피를 마신 후 (일본은 테이크 아웃이 안되는 곳이 많음)

우리의 목적지인 요코하마 코스모 월드로 향했다.

코스모 월드는 미나토 미라이 안에 있는 유원지로 대관람차와 물로 들어가는 청룡열차가 유명하다.

▲걸어서 코스모 월드 도착(cosmo world)

유원지는 소도시의 작은 유원지 같지만 미나토미라이의 유명한 곳이다.

▲이런 돌리고 돌리고 형식의 놀이기구도 있고...

▲작은 아기자기한 상점과 놀이시설이 있다.

▲이곳은 세카이노오와리(SEKAI NO OWARI) 팬들이면 안다는 코스모월드의 코스모패닉이다.

공포체험 같은 곳인데 이날은 이 시설은 닫혀있었다.아니 열려있었어도 무서워서 못갔을 것이다.

뒤쪽의 비상구까지 확인 완료(이건 다음 포스팅에)


▲코스모 월드는 크게 세구역으로 나눠져있다.

코스모 패닉이 있는 건물 부분. 그리고 다리를 하나 건너면 아이들이 놀 수 있는 탈것들이 있다.

나머지 한 구역은 또 큰 다리를 건너 대관람차 부분 

이렇게 세 구역으로 나눠있으며 입장은 무료이고, 놀이기구 탈 때마다 직원에게 돈을 내고 타는 시스템이다.

하지만, 대관람차나 청룡열차는 티켓박스가 따로있다.

▲0~3세 정도 아이들이 탈 수 있는 작은 놀이시설들...

피카츄와 도라에몽

역시 일본 그 자체라는 느낌이다.


▲작은 유원지치고는 화려한 회전목마

아마 디즈니랜드보다 더 화려한 듯.

▲시간은 벌써 오후 2:30을 가르치는데 해가 빨리지는 일본이라 벌써 어두워지는 느낌이 올라고 한다.

▲건너편에는 웨딩홀과 레스토랑이 보인다.

저런곳에서 밥먹으면 정말 좋을 듯

아이들과 함께 와도 좋지만 요코하마는 역시 연인들의 데이트 최적 장소인 것 같다.

▲인터컨티넨탈 호텔과 대관람차....그리고 코스모월드 

▲조카가 한바퀴 탄 자전거 같은 기차(이름 기억 안남)

한바퀴 도는 건데 무섭지 않다고 했다.

야자수와 대관람차 


이렇게 코스모 월드의 일부를 본 후 , 큰 다리를 건너 요코하마 컵누들 박물관 쪽을 향해 걸어갔다.

그럼 대관람차를 탈 수 있는 곳이 나온다.

거의 4~5년 전 이 곳에서 대관람차를 타본 경험이 있어서 매우 자신있는 표정으로 티켓팅을 마친 후 타압승~!!

▲대관람차 탑승 할 때까지만 해도 멘탈은 괜찮았다.

하지만 몇 초 지나지 않아 탄 것을 땅을 치며 후회를 했다.

속은 멀미가 날 것 같았고 등에선 땀이 줄줄

뭔가 나이를 먹음에 따라 공포감도 비례해서 올라간 것 같았다.

일부러 다른 생각을 해 보라는 말에 사진만 주구장창 찍었다.

▲밑에서 기다리며 사진 찍는 ....

▲대관람차 내부는 이렇게 타블렛이 있고 설명이 스피커로 나온다.

이게 다 무슨 소용이랴...나는 무서운데 

▲그나마 맘에드는 사진 건짐 

▲퀸즈 타워들과 코스모월드 호텔들 

▲아래가 차라리 물이였음 좋겠다는 생각도 했다.


▲요코하마 전경이고 뭐고 그냥 내려주소!

▲영혼 없이 찍은 사진들...

이렇게 꽤 긴 대관람차 탑승이 끝나고 내려왔다.


▲내려와서 보니 이렇게 분홍색 라인이 있었는데 이게 바로 물속으로 들어가는(것 같은) 청룡열차가 있었다.

사람들이 꺄~하면서 소리를 지르는 것에 공포감을 느껴 탑승은 포기하고 즐겁게 구경만 하였다.

안에가 굴처럼 파져있는 형태이다.

▲날씨도 춥고 출출해져서 시킨 타누끼(타네누끼)우동과 기츠네우동

별 생각없이 시켰고, 비쥬얼도 소박해서 뭔 맛이 있겠거니 했는데 

▲생각보다 너무 맛있었다.

핫도그도 보통 야끼소파도 보통이었는데 우동만은 정말 맛있게 먹었다.


▲우동을 먹고 나니 해는 거의 저물어 총총걸음으로 아카렌가를 향해 걸어갔다.


-이전글-

요코하마 베이 호텔 도큐 숙박기_미나토 미라이의 야경이 멋진 곳

요코하마 컵라면 박물관(컵누들 박물관) 방문기_컵라면 발명가 안도 모모후쿠

도쿄 스카이트리 소라마치 _ 전망대&호시노커피&스시&크리스마스

세카이노오와리 출신지 도쿄 오타구(大田区) & 출신초등학교 & 금수저

롯뽄기힐즈2편 _ 힐즈에서 식사/ 케야키자카 산책

요코하마 당일치기 _ 차이나타운(中華街,추카가이)&소룡포 맛집

요코하마 당일치기_아카렌가&야마시타공원&미나토미라이

요코하마 당일치기_호빵맨 박물관 2탄 호빵맨 쇼 & 외부 샵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