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자궁근종 복강경 수술 후기 3.수술당일 전신마취&준비물(스압)

드디어 결전의 날이 왔다. 전신마취의 두려움에 전날 새벽2시까지 뒤척이고 수술후기 검색을 하고 잤다.

전신마취를 하고 못깨어나면 어쩌지?
그럼 그냥 의식 잃은 상태에서 유서한장 남기지 못하고 그대로 저 세상으로 가는건 아닌가?
내가 죽으면 아들은 누가 키우나...


등등의 잡생각이 머리속에서 떠나질 않았다.
아마 고혈압과 알레르기 체질이라는 걱정이 앞섰던 것 같다.

다른 후기들 보면 근종수술 하루전날부터 입원을 하는 곳도 있었는데,내가 수술한 분당제일여성병원은 수술당일날 가는 것이었다.

나는 수술이 오전 11시30분 이었는데,
수술 전날 12시부터 물을 포함한 모든 음식을 금식하라고 했다.
긴장탓인지 생각보다 굶는 것은 어렵지 않았다.다만 물을 못마셔서 상당히 목이 말랐다.



AM8:30 병원도착
병원에 도착을 해서 전에 안내받았던 2층의 입원실에 있는 간호사실로 갔다.
친절한 간호사님의 설명을 들으며 ,내가 2박3일동안 있을 입원실을 안내받았다.
북적거리는 것이 싫어서 1인실의 유무를 물어봤는데,1인실은 산모들로 꽉차있어서 12인실로 안내받았다.

세상에 6인실은 들어봤어도 12인실이라니....하면서 들어갔는데 전혀12인실 같지 않은 공간이 나왔다.
각각의 침대에 커텐이 철저하게 쳐저있고,방전체가 꽉찬 상태가 아니여서 매우 한가롭고 생각보다 조용한 분위기였다.

간호사님의 주의사항 등을 들은 후 입고 있던 옷을 벗고 병원복(원피스 형태)으로 갈아입었다


AM 9:00 제모 및 관장 & 항생제 테스트 
하의를 벗고 있는 상태에서 이제 곧 제모와 관장을 한다고 했다.
이미 애도 낳아본 아줌마로써 별로 창피함 같은건 없었지만 관장은 매우 두려웠다.

제모약은 우리가 아는 크림같은 것이 아니라 가루타입의 무언가를 내 배에 뿌렸주었다.
아마 제모약은 수술시 성분이 들어갈 수 있어서인지 순한 파우더 같은것을 솔솔 뿌리고, 거침없이 면도기로 제모를 받았다.

슥삭슥삭
전체 제모는 어니고 Y존의 보이는 부분만 했다.

제모가 끝나가 주사기에 튜브를 꼽고 관장약을 투여했는데,생각보다 아푸진 않고 걱정이 컸다.
5분을 참으라고 했지만,절대 5분을 참을 수가 없었다.

그렇게 화장실에서 길다면 긴 시간을 보낸 후 비데를 하고 나왔다.

그 후 시간이 지나고 다시 간호사님이 들어오고 항생제 테스트를 했다.

항생제 테스트는 항생제 반응을 보기 위해 팔 등에 살을 살짝떠서 약을 넣고 피부반응을 살피는 것이었다.

포 뜨듯이 살짝 뜨기 때문이 조금 아펐지만, 나중에 수술 후 고통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였다.


AM10:00 혈압측정 &링겔꼽기

화장실에서 돌아와서 침대에서 남편과 카톡하고 있으니 또 간호사님 입장
그리고 혈압을 재고 이상없음을 확인 한 후
"링겔을 꼽기위해 바늘 넣을께요"라고 하고 내 팔에 혈관을 찾기 시작했다.
바늘은 흔히보는 링겔 바늘보다 훨씬 두꺼워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생각보다 참을만 했다.

AM 10:40 수술준비 
긴장+빈둥+멀뚱하게 누어있는데 갑자기 간호사님이 커텐을 치더니
"000님 수술실로 가실께요"
라고 했다
"엥?전 11:30이 수술인데요? "이랬더니 앞환자 수술이 빨리 끝나서 조금 빨리 수술할 수 있을거라 했다.
서둘러 간호사님이 준비해준 휠체어에 올라타니
간호사님이 어디서 준비해둔 노란 고무줄로 내 머리를 양갈래로 묶어주셨다.
아니 이나이에 양갈래라니 라는 내 눈빛을 보더니
수술대에서 머리를 놓을 때 꽂꽂히 정면을 봐야해서 양갈래머리를 묶어준다고 했다.
그 상태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친정아빠와 언니(보호자)와 수술실이 있는 3층으로 갔다.

AM11:00 작별과 수술실 입장 
어리둥절 상태에서 아빠와 언니와 작별을 하고,최종 손에있는 결혼반지도 뺐다.
그러고선 바로 자동문이 열리더니(여기서부터는 보호자 입장불가)사뭇 바빠보이고 긴박해보이는 수술실의 전실이 보였다.
그리고 나서 간이침대 같은 곳으로 이동해서
의사선생님과 만났다.
의사선생님은 내 이름과 근종수술의 목적 , 사후 임신기획 등을 다시한번 확인했다, 진료상담때의 시크함과는 다르게 아주 다정한 모습으로 긴장을 풀어주셨다.


"잘해봅시다"
이 말과 함께 , 정말 바빠보이는 수술스텝들의 부름에 수술실로 발걸음을 옮겼다


AM 11:10 전신마취&수술시작

수술방으로 들어가니 의학드라마보다 더 차갑고 무서워보이는 기계들이 많이 있었고,구경할 틈도 없이 수술대에 올라갔다. 여기서부터는 수술에 대한 공포보다는 그냥 바빴다.
수술스탭은 대략 6명 이상은 되는 것처럼 보였고,내 수술준비를 하느라 엄-청 바쁜 모습이었다.

자리에 눕자 영화처럼 내 얼굴위로 마스크가 올라오고
수술스탭 선생님의
"000씨 이제 전신마취에 들어갑니다.
이 마스크를 쓰면 바로 잠드실거에요"
라고 하자 나도 모르게 너무 무서워서
"잠깐,잠깐만요.저 비염있어서 숨도 잘 못쉬고 어쩌고 주절주절.."의 없어보이는 말을 마구 했더니
"저희가 다 알아서 잘 해드릴께요^^"
라는 말과 함께 내 얼굴로 마스크가 씌여졌다

전신무취 후기들을 보면 "하나"하고 세고 기절한다고 해서 나는 좀 더 정신력으로 극복해보려고
눈을 똥그랗게 뜨고 참아봤지만

2를 세기도 전에 왼쪽 가슴이 갑자기 따끈하더니 그 후로는 아무기억이 없다.

PM 13:00경(아마도) 입원실로 이동 
갑자기 시끌시끌한 느낌에 눈을 뜨니 , 마치 애 낳을 때 진통과 비슷한 아픔에 나도 모르게
"아파아파"를 외치고 있었고 내 위로 걱정스러운 얼굴을 하고 있는 언니와 간병인 아줌마의 얼굴이 보였다.
"아파요 아푸다구요"를 몇번 외치자 의식도 서서히 돌아오고, 수술이고 뭐고 살았다는 안도감이 들었다.

입원실로 이동해지고 난 후(어떻게 이동했는지 기억이 잘 안남) 내 상태는 소변줄이 꽂아져있는 상태였다.

오자마자 언니가 압박스타킹을 내 다리에 열심히 신껴줬다.압박스타킹이 땡땡해서 안들어간다고 중얼거리면서 신겨주는 언니를 보면서 한소리 하고 싶었지만 대꾸할 힘도 없었다.
압박 스타킹을 신으니 생각보다 다리가 시원한 느낌이 들었다.

간호사님의 버튼식으로 된 무통주사 사용법을 들었고, 아플때마다 수시로 무통 버튼을 눌렀다.
그러면 좀 나아지는 느낌이 들었다.

그 후부터는 정말 졸음과의 사투였다.
오히려 통증은 애를 낳아본 경험 때문인지 아무리 아파도 출산 진통보다 아프지는 않았다.
참는다면 참을 수 있는 고통(엄살이 심한편인데도...)

간병인 아주머니는 2~3시간동안 계속 나한테 말걸어주셨지만 나는 대답은 하고 있었지만 계속 비몽사몽인 상태였다.

또 아직 물을 먹으면 안된다는 말에 심한 갈증을 느꼈지만 참았고, 정 안되겠다 싶으면 아줌마가 가제수건에 물을 적셔서 조금씩 입술에만 발라주셨는데, 그걸로도 많이 해소가 되는 느낌이었다

몸도 움직이지 못한채 꼼짝없이 누어있으니 등에 땀이 많이 나는 느낌이었고,답답했지만
인터넷에서 사람들이 말하는 엄ㅡ청 아프지는 않았다
간단히 표현하면 아픈것 보다는 불편함이 훨씬 크다.


PM 20:00  살만해짐
 
비몽사몽에 기억은 안나지만 이 때쯤 가스(방구)가 나왔고 그 후로 물을 아주 조금씩 먹을 수 있었다.

이 때 구부러지는 빨대를 준비해서 좀더좀더 마실 수 있었다.

생각보다 죽을만큼 배고푸지 않았고, 오히려 빨리 소변줄이나 빼줬으면 좋겠다는 마음이었다

저녁9시가 넘고 간병인 아줌마는 집에 가시고 나는 혼자서 남편과 카톡하며 나름 즐거운 혼자만의 시간을 보냈다.

첫째날은 소변줄을 꼽고 있기 때문에 간병인 혹은 보호자의 손길이 크게 필요하지 않다.
밥도 못먹으므로 , 침대에서 일어날 일도 없다

밤이 깊어지자 슬슬 살거같았고, 그냥 오랜만에 인터넷하면서 자다깨다를 반복했다.



자궁근종 복강경 수술 후 입원시 준비물 팁


-구부러지는 빨대

첫날을 허리를 굽히고 일어날 수가 없어서 누워서 물을 마시게 되는데 이 때 구부러지는 빨대가 있으면 물을 편하게 마실 수 있다.

-압박스타킹

색전증예방차원. 원래 제왕절개 하는 사람들이 색전증(걸리면 사망률 높음) 예방하려고 입는 것인데, 복강경도 배를 짼 수술(조금씩 짼 상태)이라서 압박스타킹을 신으면 좋다.
분당 제일여성병원은 필수 준비물은 아니였지만,있으면 좋다는 말에 의료용으로 미리 구입했다.
생각보다 땡땡해서 이게 뭔가 싶었지만 , 색전증 예방뿐만아니라 붓기제거에 좋다
나는 이틀동안 신어서인지 다리가 하나도 붓지 않았다.


이전글

자궁근종 복강경 수술 후기 1 . 수술하기까지 여정

자궁근종 복강경 수술 후기 2.수술전 검사와 몸관리

자궁근종 복강경 수술 후기 3.수술당일 전신마취&준비물(스압)

자궁근종 복강경 수술후기 4.입원 생활

자궁근종 복강경 수술후기 5.수술 후 일주일간의 경과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3.30 23:16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