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임신기간은 급격히 변하는 몸 때문에 힘든 기간이다.
하지만 첫째를 임신하고 출산을 하고나면
이 임신기간이 어떻게보면 ​​여유롭게 보내는 마지막(?)기회라는 것을 알게된다.

첫째때는 뭣도 모르고 집에서 빈둥빈둥 놀거나 멍때리는 일이 많았는데(그러고보니 뜨게질은 열심히 함)
소중한 시간임을 깨닳은 이번 둘째 임신은 ​​여러가지 계획을 세워보았다.

일단 일본에서 했던 일은 딱 두가지였다.
1.첫째아이가 내년에 다닐 일본유치원을 조사한 후 견학 , 비교하는 것
2.한국으로 갈 준비

이 두가지 미션을 끝낸 후 한국에서의 임신 중 계획을 세워보았다.

첫번째는 <미싱학원>
두번째는 <아동미술 자격증 취득>
세번째는 <왁스 플라워 배우기>


이다.
일본도 물론 미싱클래스가 있지만 아이를 봐줄 곳이 마땅치 않기 때문에, 아이가 어린이집에 갈 수 있는 지금이 제 타이밍이라고 생각하여 등록했다.

두번째는 <아동미술 자격증 취득>이다.
요즘은 민간 자격증이 쏟아지는 시대라서 자격증이라는 것이 큰 의미는 없다.
하지만 향후 몇년간 육아로 인해 작품활동도 못할 것이고, 아이가 좀 큰 다음 클래스를 열어서 보람도 느껴보고 싶었다.
그렇게 하려면 검증된 자격증 취득이 해가 되진 않을 것이라 생각한다.

세번째는 , 소위 유행은 조금 지났으나 예전부터 너무 배우고 싶어서 등록했다.은근 쉽지않아 스트레스 좀 받으며 다니는 중이다(가격도 위 세개의 계획 중에 제일 비쌈)


주 3회 나가고 있는 미싱클래스
가격은 ​기초반 끝날때까지 15만원 정도이다.
내가 어떻게하냐에 따라 빨리 끝낼 수도 있다.예를들어 주1회 나가면 두달도 넘게 걸릴 수도 있다.

확실히 혼자 영상을 보거나 책을 보는 것보다는 ​​학원에서 선생님의 지도를 받는것이 빠른 습득이 길이라 생각!

배우는 것은 한 타임에서 두 타임 사이에 한 작품을 완성하고 있으며,
일단 기초반은 내가 하고 싶은 것이 아닌 기초반의 커리큘럼에 따르고 있다.

예전에 학교다닐 때 실과(그 때는 실과라고 함) 혹은 가정시간이 너무 싫고,여자라서 이런걸 배워야해!?라고 생각했는데, 나름 지금 엄마가 되어보니 몇가지는 알아서 나쁠게 없는 유용한 내용도 있었던 것 같다.

쨌든...

​​인생 백세시대..빈둥빈둥 놀기도 싫고
앞으로 벌어질 버라이어티한 두명의 육아를 생각하면
덥고 몸은 힘들지만 지금이 제일 한가하진 않을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