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제 곧 36개월이 다 되가는 아들의 ​​불소도포(충치예방)를 위해 처음으로 키즈 치과(어린이치과)를 방문했다.

평소 자주는 아니지만 임신한 엄마몸이 너무 힘든다는 핑계로 ​​젤리를 주기도 하고,
말이 느린 아이들의 ​​혀근육발달에 좋다고 종종 막대사탕을 주는 못난 애미였다.

행여나 나처럼 충치가 많이 생길까 걱정이되어 ​​바로바로 양치를 해주고 있지만 불안한 마음을 떨칠 수 없어서 키즈 치과 예약 후 방문했다.

불소도포는 내 맘대로 되는 것이 아니였고, 치아의 상태나 아이의 개월 수를 보고 판단한다고 했다.
34개월이 너무 빠른건 아닌가 했는데, 아이만 얌전한 편이라면 ​18개월부터도 많이 하고 있다고 한다.


한국의 키즈치과는 상상이상으로 좋았다.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물건으로 가득찬 로비/형형색색의 방/천정에 아이들이 좋아하는 영상물/해드폰/인형 등등 ​​아이가 무서워하지 않도록 많이 신경 쓴 것 같았다.

(평소에 비글) 유난스럽던 아들이 방안에 들어가서 천정에서 로보카폴리가 나오니 울먹울먹하면서도 잘 따라와주었다.
전체적인 순서는 다음과 같았다.

​​1.입장전 엄마는 설문지를 꼼꼼이 기입한다
2.주치의 선생님의
​치아 전체 검사와 보호자에게 어드바이스
3.도포 결정
4.젤타입의 약으로 ​
치아세척
5.젤타입 불소를 붓으로 치아 전체에 바름
6.끝



생각보다 짧은 시간안에 끝날 수 있었다.

단 주의사항이라면
​​불소 도포 후 1시간 동안은 식사와 양치 금지(찬물은 가능)
3개월 ~ 6개월 후 또 불소도포 하는 것이 좋다는 것 정도였다

영구적인 것은 아니지만 ​​가격은 1회 3만원 정도로 부담없이 충치를 조금이나마 지연시킬 수 있어서 좋았다^^

아마도 내가 어렸을 때 이런것이 있었더라면
내 치아는 이렇게 되지 않았을거라는 원망도 살짝들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