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일본 닭날개요리_토리요시 상점(鳥良商店)의 테바사키(手羽先)


얼마전 대학시절 친했던 친구가 일본으로 잠시 출장을 왔다. 특별한일 없이 사는 나에게 반가운 친구가 온 소식에 기뻐 냉큼 신주쿠로 달려갔다.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다 간 곳은 테바사키(手羽先)라고 하는 일본의 닭날개요리를 먹으러 갔다.

한국에 있을 때는 <치킨>이라는 어마어마한 메뉴가 있었기에 닭날개는 하찮은 그 무언가로 여기며 즐기지 않았고,

일본에 와서도 닭날개를 일부러 찾아먹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하지만 어느날 테바사키의 바삭한 맛을 한번 맛보고 맥주도둑이 이런거구나...라는 생각이 들고 말았다.


테바사키를 하는 곳으로 유명한 체인점으로는 

토리요시(鳥良)

세카이노야마짱(世界の山ちゃん)


이렇게 두 쌍벽이 있다.

그 중 내가 간 곳은 토리요시 상점(鳥良商店)으로 토리요시(鳥良)와 같은 회사에서 나온 좀 더 캐쥬얼한 술집이다.

토리요시(鳥良)가 조금 고급 느낌의 인테리어라면 ,  토리요시 상점(鳥良商店)은 선술집같은 분위기이고, 메뉴는 약간 적은 편이다.

주말이라 자리가 꽉 차서 겨우 들어간 토리요시 상점!

토리요시 상점(鳥良商店)의 메뉴판 

술집 분위기는 일반 이자카야분위기

메인에 닭날개가 그려져 있을 만큼 이 집의 메인메뉴이다.

▲요리를 시키면 이렇게 일식 에피타이져도 나온다.

▲나는 레몬사와 친구는 라무네

예전엔 술도 그렇게 잘 마셨는데, 이제 나이가 먹어가니 술이 술술 들어가지 못.한다.


▲드디어 등장한 오늘의 주인공 테바사키

바삭바삭 쫍쫄하고 달달한 닭날개이다.

같이 나온 양배추도 하찮은 것 같은데 맛있다.

▲저렴한 가격의 아보카도 새우 샐러드 

토리요시 상점은 비싼곳이 아니라서 부담없이 여러개를 시킬 수 있다.


▲내친김에 닭갈비 비슷한 음식을 시켜보았다.

닭갈비는 아니고 나베종류인데 위에 김치가 올려져있는 퓨전 한식같은 요리였다.

처음엔 어리둥절했지만 기대가 낮았던 탓인지 아주아주 맛있게 먹은 의외의 나베였다.

▲국물많은 닭갈비처럼 생겼는데 간이 잘 되어있다.

나중에 밥도 볶아 먹을 수 있다.


이렇게 서로의 안부를 주고받으며 소중한 자유부인 타임을 만끽한채 집으로 컴백

테바사키(手羽先)요리는 일본에 놀러와서 맥주 한잔하기에 딱 좋은 메뉴라는 생각이다~


-이전글-

일본의 가정식 체인점 오오토야(大戸屋,OOTOYA)

요코하마 베이 호텔 도큐 숙박기_미나토 미라이의 야경이 멋진 곳

일본생활_혼자먹는 야끼니쿠&혼밥을 즐기는 자

일본 음료수_고혈압에 좋은 참깨보리차(胡麻麦茶)

고독한 미식가 순례_시즌 3 빵집 마치노 파라(孤独のグルメ まちのパーラー)

일본 길거리 음식_ 폭탄야끼(바쿠단야끼/폭탄 타코야끼)

신주쿠 블루보틀(blue bottle)



댓글을 달아 주세요